야구가 취소되서 시간이 많이 남는김에 대전의 명물 가락국수를 먹기로 했다.


대전역 건물내부보다는 근처의 작은 매장을 가는것을 추천받았었는데 저녁이

되니까 대전역 서쪽광장 주차장입구에 가락국수 포장마차가 여러개 생기더라

비도 적당히 오다보니 포장마차가 조금 더 운치있을것 같아서 이쪽으로 왔다.


주문은 국수와 우동 한그릇씩. 가격표는 따로 없는데 두그릇 합쳐서 만원이고

오뎅국물에 잘 풀어진 면과 각종 고명, 그리고 꼬치오뎅을 수북히 담아주신다.


맛은 다들 아는 그맛인데, 육수도 진하고 양도 넉넉해서 정신없이 싹싹비웠다.












식사 후 한밭야구장으로 향하는 도중에 들른 카페. 으능정이에서 야구장까지
카페가 꽤 많을줄 알았는데 의외로 눈에 띄는 곳이 없더라. 시간도 꽤 남아서
여유있게 쉴 공간이 필요했는데, 카페찾다가 지쳐갈때쯤 눈에 들어온 곳이다.

병원 건물의 1층 귀퉁이에 있는 아담한 카페인데, 그래서 손님들은 환자분과
면회온 가족들이 거의 대부분인듯. 한쪽에 자리잡고 마끼아또와 홍차라떼를
아이스로 주문했으나, 라떼가 따뜻하게 나온 상황. 쌀쌀하니 그냥 먹기로 했다.

음료의 경우 전반적으로 맛이 아주 진한편. 마시면서 미묘하게 별다방과 맛이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고, 같이 내어주신 과자를 곁들이며 여유있게 잘 쉬었다.


성심당 감정생활/음식 2018.07.02 00:30





















지방의 제과점중 전국적으로 유명한 제과점 중 하나인 성심당. 대전에 들르면

거의 필수코스에 가까운 곳이라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개의치 않고 방문했다. 


제법 넓은 매장에 사람이 빽빽 했는데 내부 동선이 잘 짜여져있는지 복잡하진

않은데, 한줄로 가면서 빵을 고른뒤에 계산을 하는 시스템이라서 대표메뉴인

튀김소보로와 부추빵을 비롯, 내키는대로 이것저것 다양하게 빵을 구매했다.


튀김소보로의 경우 꽉찬 팥 덕분에 부드럽고 적당히 달달한데 튀긴 빵이지만

소보로라 바삭하고 느끼하지 않고, 고구마는 생각보다 풍미가 강하진 않았다.


반면에 부추빵은 그저 그랬는데 구매하자마자 바로 먹질 않아서 그런건가 싶고

내키는대로 고른 찹쌀떡과 밤식빵이 훌륭했는데 특히 밤식빵은 다른제과점과

달리 알밤이 통째로 들어있는 위엄과 더불어서 식감이 케잌같이 고급스러웠고

찹쌀떡은 소에 견과류가 많아 식감이 취향을 저격했다. 흥국쌀빵인 미스터홍과 

버터프레첼은 바로 먹었는데 쫄깃한 식감과 푸짐한 앙금덕분에 맛있게 먹었다.


모든빵이 만족스럽진 않지만 대체로 훌륭해서 다음번도 충분히 들를만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