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2년만에 플레이로그

예전만큼 게임을 열심히 하지는 않는터라, 간간히 하는 디아블로의 스크린샷 모음.
특히나 오리지날은 지난번 플레이로그 이후로 손도 안댔네 -_-)

플레이로그 2화. 부제:영혼을 거두는 자

확장팩의 무대인 5막 시작지점. 마을도 아니고 뜬금없이 길가에서 시작. 하기사 1막도 그렇구나.

5막 마을인 생존자 피난처 입장 퀘스트. 에픽 몬스터를 하나 처치하고 나면.

마을이 활성화 된다. 오리지날의 마을보다는 동선이 꽤 괜찮은 편.

뭐 이런저런 퀘스트들.

61레벨에 활성화 되는 신규 스킬. 직업별 61레벨 스킬의 성능이 좋은 편.

레벨업 하자마자 먹은 전설 아이템. 경매장이 폐쇄되면서 전설 아이템이 드랍확률이 체감될 정도로 높아졌다.

디아2에서 케인의 역할을 하는 케인의 기록. 여러개의 전설&세트아이템을 한번에 감정할 수 있다.

용병 개인던전. 원래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_-;

확장팩에 추가된 웅덩이인 투영의 웅덩이. 경험치 보너스가 아주 굳굳.

첫번째 중간보스 우르자엘. 와우처럼 바닥을 피하는게 주요 패턴.

형상변화 시스템. 재밌다고 이것저것 마구마구했다간 금방 골드를 탕진하는 위험한 시스템.

두번째 중간보스 아드리아. 딱 여기까지는 모든 스토리 복선을 회수하는 느낌이다.

츤데레 임페리우스찡. 확장팩에서 왠지 개그캐릭터가 된 느낌.

박력넘치게 던전입구를 뚫고-_- 들어가는 마지막 스테이지 혼돈의 요새.

확장팩 최종보스 말티엘.

패턴은 뭐... 디아블로보다 복잡하긴 하다. 그만큼 말도 많고.

최초 사냥 시 전설 아이템을 꼭 1개는 드랍한다. 70레벨 채우고 잡는 사람들이 많은 편.

성의없는 확장팩 엔딩. 스토리도 영 별로.
회수되는듯한 스토리가 다시 네버엔딩으로 이어진다. 확장팩이 새로 나올지 아님 디아4가 나올지..

영혼을 거두는 자 정복!

바뀐 시스템이 괜찮은 편이라 오리지날보다는 조금 더 오래할것 같다. 
덕분에 3화는 조금 빨리 올라올...듯?




천사의 날개 - 디아블로3 오리지날,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용기의 날개 - 디아블로3 영혼을 거두는 자,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칼날날개 - 스타크래프트2 군단의 심장, 컬렉터즈 에디션 보상


날개 3개정도 갖고 있어줘야 패션의 완성.





던전앤파이터를 만든 김윤중 사단의 신작


최강의 군단(HeroWarz)


CBT가 아닌 LBT인 이유는 캐릭터정보가 유지되기때문인데 이래도 되는건가;?


내 PC에 새로운 온라인게임이 설치되는건 정말 오랜만인듯.


캐릭터 생성창, 뚜렷한 직업이 있기보다는 캐릭터 자체가 곧 직업.

인터뷰를 보니 LOL보다 많은 캐릭터를 만드는게 목표던데 밸런스는 어쩌려고


레벨업 화면과 전체적인UI의 배치. 미니맵 밑에 퀘스트일지가 배치되어있다.

 

휴식액션이었나? 재미있음.


스킬창. 캐릭터수X스킬갯수 일텐데. 일일이 만드는것도 일이겠다 싶다.


마을. 아담하니 적당한 크기의 규모.


MMORPG라고는 하지만 흐름은 MO에 가깝다. 스테이지 > 임무해결 > 임무성공!






가끔 이렇게 돌발임무가 발생. 초반이라 그런지 발생빈도는 잦은 편.


그래도 중심은 메인임무. 임무 완료 후에는 벽장을 통해 귀환할 수 있다.



전체적인 맵의 구조. Zone 방식으로 점차 추가되는 형태인 듯.


위에도 썼지만 MMORPG로 발표가 되었음에도, 흐름은 MORPG에 가까운 터라 
걱정은 조금 된다. 시중에서 대박이 난 MORPG가 마땅히 떠오르는 것도 없고.. 

액션자체는 재미있는데 장기적으로 끌고 갈 컨텐츠가 투입될 필요성은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액션만 할거라면, 차라리 디아블로를 하지 뭐하러 이게임을..

오랜시간 플레이를 하기보단 잠깐잠깐 들어와서 하기엔 괜찮은 게임이 될 듯.
하기사 뭐 던파가 대박날거라곤 예상 못했듯 이 게임도 대박이 날지 모르는 일.

개인적으론 진심으로 대박이 나기를 바란다. 시대의 흐름이란게 물론 있지만
시장에 대형 MMORPG가 거의 출시가 안되는데 이정도 볼륨의 게임이 꾸준하게
출시가 되어야 시장도 활성화가 되고 나도 다시금 걱정없이 업계에 종사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