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등장한 국산 대형 MMORPG


LostARK


1차와 2차때는 둘다 테스터에 탈락했지만 3차때 제리가 당첨되었다.


서버선택창.



캐릭터 생성. 커스터마이징은 쿼터뷰라 그런가 쏘쏘.


오프닝.





하드코어하게 감옥에서 시작.














극초반 튜토리얼 볼륨은 조금 긴 편. 살짝 루즈하긴 하다.


하고 나니 첫날 일정 종료.


UI디자인은 대략 이렇고.



인터렉션은 다소 제한적.




후반 튜토리얼. 전설급 검인데 성능이 아주 좋다.












완료.





전직.




전직대상 직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건 좋더라.





결국엔 버서커.






전직 후 오프닝.






첫 마을. 동선이 구린 편.



시나리오 던전.


버서커의 특성인 변신.








인던.





깨고나니 마을이 박살. 와우의 위상변화랑 유사한 시스템.




말도 얻었구요.



불을 끄는 퀘스트.



첫 다이.




테스트 겸 찍어본 영상.


필드레이드. 재밌더라.





선택에 따라 퀘스트 내용이 바뀌는건 신선했다.















모이라 유적. 초반 인던치곤 볼륨이 큰편.



마지막 보스 죽이는 방식은 괜찮았다.







초반부터 도와주던놈이 알고보니 악마 혼혈이라는..


그러거나 말거나 아이템 겟.







생활스킬. 중렙즈음 습득한다.


낚시방식 재밌더라.


크래프팅은 의뢰방식.











입벌려. 왕관 들어간다.


왕 노릇을 하려는 게냐.

































볼륨은 꽤 방대함에도 연출이 괜찮았단 영웅의 벽 퀘스트.




정식으로 국왕이 된 실리안에게 이런저런 컨텐츠가 많이 열린다.



적당히 테스트를 마무리하고.







마지막으로 왕궁에 모여 기념샷.


최근에 나온 이런장르의 게임중에선 가장 재밌었다.





디아블로 출시 20주년을 맞아. 디아블로3 내에 1월 한달동안 이벤트 던전이 열렸었다.


모험모드에서 오래된 폐허로 이동하면.



디아블로1을 재현한 트리스트럼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BGM이랑 UI도 디아블로1 스럽게 변경.



미궁(1에서는 카타콤)으로 입장.


2층에 있던 도살자(부처)는 물론 대사도 재현.


미궁 안에 있는 제법 많은 수의 정예 괴물은 다른 점.






















전부 다는 아니지만 꽤 잡았다.



3층의 레오릭도 재현.



중간중간 트리거도 있고.





시야 제한 층도 있는 등 나름 다채롭게 하려고 한 점은 돋보였다.





15층으로 입장하여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디아블로1 처럼 라자루스가 등장하고.


16층으로 향하는 문이 개방된다.



16층으로 입장해서 역시나 트리거를 작동 시키면.


등장하는 어둠의 군주(디아블로).


세상에나, 돌아오셨군요!



여기서 끝이 아니라 히든 요소를 이렇게 저렇게 하면.



도면을 통해 워트의 다리를 만들 수 있고.



히든 장소로 입장이 가능하다.





히든 장소 안에서 얻을 수 있는 젖소 펫.


이미지가 작아서 잘 보이려나 모르겠다.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서 어둠의 군주를 잡으면 도살자 펫도 주는데 귀찮아서 쿨하게 패스.


어쨌든, 당초 디아블로1 혹은 2를 HD로 리마스터 한다는 루머가 많았다가,

디아블로3 안에 일시적 이벤트로 개방해서 팬들의 불만이 많은걸로 알고 있다.


이전의 재미에는 추억 미화도 상당 부분 존재할거라고 생각하는 바,

이전 작품의 리마스터가 아닌 점은 큰 불만이 없지만 일시적 이벤트라는 점은 조금 불만스럽다.

되려 카나이의 함을 활용한 아이템 조합으로 상시로 들어가게끔 하는게 좋지 않았을까.






이전에 예고한대로 약 2년만에 돌아온 플레이로그.


플레이로그 4화. 부제:이미지 대방출


뜬금없이 먹은 전설 건달 기념품. 이것도 전설이 있구나.


마르지 않는 힘의 물약. 확장팩 이후 물약이 필요없는데 이게 뭔 필요인지 모르겠다.


여러개의 기둥이라니, 정말 흔치 않는 현상.



템운이 지독히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먹은 고대 아이템들.



썬더퓨리와 할배검. 감정 하기 전부터 알았다.


저 안에 있는 놈을 어떻게 잡으라고..


균열 돌다가 갑자기 튀어나온 젖소.


한번에 몰린 균열 수호자와 정예몹들. 개피곤.


물론 힘 획득을 하는 상황이면 아주 짜릿해.



물렁아비와 물렁자식. 맨처음엔 방식을 이해못해서 그냥 당황했다.





단체로 나온 고블린들. 높은 단계의 고행 돌다가 나오면 그냥 난감.






언젠가 패치로 추가된 매의 날개. 생각보다 빨리 획득했다.




카나이의 함 획득과정. 뭐 순식간.





디아블로3 안에서 느껴지는 격동...


속칭 개발지옥으로 불리는 장소. 몬스터 이름이 디아블로3 개발진 이름이다.


아래서부터는 개발진 이름의 몬스터 스크린샷 나열.















































여기까지. 한국인도 있네?


아.. 이런! 으로 마무리.


다음 포스팅을 위한 뜬금없는 플레이로그.

강령술사 나오면 아마 다시 올라올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