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te 0613 취미생활/사진 2018.06.14 00:00



지난번 총선때는 전입신고가 늦어진바람에 창원이 아닌 서울 관악의 투표였고

대선은 대통령을 뽑는 선거이다보니 지역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투표를

이사한지 2년이나 지난 이제서야 처음 치뤘다. 어쨌든 뭐 결과는 다들 아실듯..






































어쩌다 평일 오후시간이 비게 되어서 뭘할까 고민을 하다가 마산에 야구경기가

있길래 홈페이지의 요금표를 보니 국민카드 할인을 받으면 외야석을 500원에

살수 있더라. 공짜나 다름없는 가격이다보니 우리 경기는 아니지만 보러갔다.


양팀 다 선발투수가 신인이다보니 예상대로 초반부터 경기는 핵전쟁이었는데

상대적으로 조금 발빠르게 대처한 NC가 이겼고 LG는 선발이 7실점할때까지

뭘했나 싶었는데, 하기사 우리가 할소린 아니지. 아니나다를까 롯데는 역전패.




벚꽃역 감정생활/음식 2018.06.12 00:30








약 두달전즈음 진해 육대사거리 근방에 오픈한 신상 과자점. 원래도 오랜기간

영업을 하지않는 제과점 자리였는데 주인이 바뀐것인지 혹은 새로 리모델링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버스 타고 지나가다 발견하고 인스타를 통해 알게된 집.


내부는 꽤 아담했는데 안쪽에는 테이블도 두자리 있고 늦은 시간에 방문해서

남은 빵의 종류가 몇가지 없던터라 옥수수모닝빵과 베이비슈 제누와즈를 구입.


베이비슈는 익숙한 맛인데 크림이 느끼하지 않아 괜찮았고 옥수수 모닝빵과 

제누와즈의 경우 재료의 풍미가 강하게 느껴지는 점과 각각 빵 식감이 아주

뚜렷해서 좋았다. 특히 모닝빵은 평소 거의 먹지않는 리티도 맛있게 먹었다.


가격대가 조금 높긴 하지만 맛있고 집에서 가깝다보니 자주 방문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