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되었다.


기억은 안나는데 이런걸 찍은걸 보니 한가했던듯.


갑자기 손님들이 많이 찾아서 다시 입고한 참이슬.(요즘 제일 잘나감)


사정이 있다보니.. 단축 영업은 처음이었다.


좋은데이 리패키지.


요즈음 저녁에 내리쬐는 햇빛이 아주 눈을 멀게 한다.


간만에 가게에 온 며느리의 독상.


웬 손님이 이걸로 계산을... -_-


미니 선풍기로는 더위가 감당이 안되서 결국 큰선풍기 몇대 구입.


아래서부터는 상차림 사진들.














그리고 패밀리밀.(안팔아요)









































여전히 즐겁게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