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다방 감정생활/음식 2018.02.26 00:30















임항선그린웨이의 중간즈음위치한 카페, 사진에 나왔지만 철길 바로옆이다.

가게이름의 추가 무슨뜻인가 궁금했는데 창가자리에 앉고보니 가게앞 교차로

도로 모양이 마치 추와 같더라. 이걸 형상화 한것 같은데 센스있다는 생각.


주문은 딸기라즈베리에이드와 카페비엔나에 당근케이크를 한조각 곁들였다.


일단 케이크의 경우 식감이 케이크보단 설기에 가까웠는데 촉촉해서 좋았다.

과일 넉넉히 들어있는 에이드는 상큼하고 탄산도 풍부해서 아주 괜찮았다.

비엔나는 크림은 훌륭했으나 산미가 조금 약해서 밸런스가 안맞는 느낌으로

6:4정도의 비율로 단맛이 강하게 느껴졌는데 산미가 강하면 더 좋을것 같다.


전반적으로 양도 넉넉하고 마냥 이쁘기만한 카페가 아닌 점은 만족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