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참 웃긴거같다. 알바생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으면, 만만해보이는걸까.



#1.


오늘 왠 아줌마가 매장에 들어와서, 다급하게 아이스크림을 계산하고는 그걸 거기서 까서 우적우적 먹었다. 그런데 그 아이스크림은 어느 특정 종류의 아이스크림을 하나 더 증정해주는 종류였고, 그걸 설명해주자 한다는 소리가


"아 다먹고 가져가면 되잖아!" 였다.


아 예, 하고 다른 손님 상대하고 있자니, 어느새 아이스크림을 다 처먹은 그아줌마는 아이스크림통 앞에서서 '누가봐'를 찾아댔다. 다 먹고 가져가겠다 했으니, 나는 당연 증정하는 아이스크림을 찾는건가 하는 생각에 누가봐는 증정하는 종류가 아닌데요, 하고 말을 하는데 이 아줌마 대뜸 한다는 말이


"누가 증정 찾는대? 살거라고. 그나저나 이거 어딨어? 와서 좀 찾아봐."


아이스크림통 길이가 42.195Km라도 되냐 이아줌씨야. 잠깐 다른매장에서 일하고 있던 터라 나도 정확하게 파악 못하고 있으니 없는건가 싶어 찾으러 갔더니 문 밀어올리자마자 바로 밑에 보이는 아이스크림. 어처구니가 없어서 여기 있네요, 하니까 또 한다는 소리가


"그럼 그거 다섯개만 꺼내. 계산해. 이건 그냥 가져가면 되지?"


가정부 아줌마라도 부리는마냥, 아니 요새 드라마에는 가정부한테도 반말 안하고 "차좀 줘요." 하더라. 내가 무슨 머슴이라도 되냐. 말끝마다 찍찍 싸대는 반말에 찾아라 꺼내라 계산해라 봉지에 담아라 말이 쳐 많아. 뭐 어디 대형마트 가서도 "카트 빼줘, 저거 담아, 이거 담아, 계산해" 그러나? 나도 돈받고 일하는거니까 친절하게 응대하고 물어보고 찾아주고 해야되는거지만 내가 뭐 지 발밑에 두고 부리는 사람이라도 되는양 씨부리는 말투가 아주... 짜증 지대로다 진짜.



#2.


제일 짜증나는 손님이다. 술냄새 풀풀 풍기며 들어와서, 계산대 앞에 서서 만원짜리 한장 휙~ 던지며 말한다.


"담배"


... 어쩌라는거야. 그래서 "네?" 하고 반문하면,


"담배!"


내가 독심술이라도 익혔냐? 니 눈깔에 보이는 담배 종류만해도 열가지는 넘겠는데, 만원으로 살수있는 담배 종류별로 하나씩이라도 주리? 이 쌔팍타크로가 진짜.. 그래도 다시 질문 한다.


"어떤거 드릴까요?"


그러면 그제서야 주머니에 손 찌른채 담배를 휘~휘 둘러본다. 유흥가 근처라 밤시간에 밀어닥치는 손님은 많은데 카운터에서 자리잡고 시간 질질 끌고 있으면, 나도 답답하고 기다리는 뒷손님 도 답답하고. 지가 뭐피는지도 기억 못하냐. 피던거 제깍제깍 말하면 되잖아. 새로운게 펴보고 싶으면 다른사람 방해는 말고

뒤에 서서 고민하다가 주문이나 하든가. 시밤. 가끔 종류가 여러가지인 담배를 이름만 덜렁 말하고 뒤에 "라이트" 인지 "원"인지 "멘솔"인지 안붙이는 사람도.

이름만 말하면 '라이트'를 주는게 불문율처럼 되어있는 담배를 이름만 찍 "담배이름" 하고 내뱉어 놓고선 라이트 꺼내 주면 들었다가 휙 집어 던지면서 "원달라고." ....확 담배를 얼굴에 집어 던져버리고싶다.



#3.


아이스크림 실컷 집어와놓고, 그 중에 하나가 증정하는 종류인걸 알고 나서 죄 도로 증정하는걸로 다 바꿔온다. 그래 그거까지야, 취소하고 다시 찍으면 되니까 상관없다. 나한테 인수인계 했던 애가 안찍고 그냥 증정해도 된다고 했지만 그래도 기분상 다 찍어야 될거 같아서, 아이스크림 하나하나 찍고 있는데 이러더라.


"아 뭐야 왜 다 찍어"


그래서 찍어야 증정품이 증정됐다고 기계에 나온다고, 찍으면서 말하고 있는데 일행중 하나가 뭐라 했냐면 지 일행을 저지하면서


"야 가만냅둬" 


하더니, 나한테 


"5천원 넘기만 해봐라, 뒈진다."


애초 설렘 다섯개 5천원이고, 증정으로 찍으니 당연 5천원밖에 안나올거, 증정이 있는지 없는지 내가 말 안해주면 관찰력도 없어서 증정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를 것들이 뭐 뒈져? 술쳐먹고 개가 됐으면 집에가서 곱게 잠이나 쳐 주무시든가, 목이 말라 아이스크림 처먹으러 왔으면 술취한 정신에 몰랐던거 가르쳐주면서 아이스크림 더주려 하면 고맙게 생각이나 할것이지 뒈지네 마네 입에 걸레를 쳐 물었냐... 후... 설명을 해주면 귓등으로 흘리지말고 쳐 들으란 말이야 병신아. 내가 뭘 잘못했다고 너한테 뒈져야되냐? 확 설레임으로 주댕이 찢어버릴까보다..



이거 세가지를 오늘 일하면서 다 겪었다. 


담배, 만 말하는 손님 여럿, 돈 휙휙 던지는 손님 여럿, 반말 찍찍 하는 손님 여럿, 술취해 꼬장부리는 손님 여럿, 하나하나 상대하고 있으면, 편의점에서 일하는거 사람 상대하는거고 비록 알바라도 서비스직인거 생각하지만 아니 서비스직인거 알고 있으니까 앞에선 꾹꾹 참으면서, 씨발 남의 돈 벌어먹고 살기 드럽게 힘들다 하고 터지는 짜증 속으로 삼키면서 집에와서 포스팅이나 하는거지. 나도 사람이니까 기분이 드러운건 어쩔수가 없다. 물론 안그런 사람이 더 많다. 나도 오빠도 안그런 사람중에 하나니까.


알바생 유니폼 한겹 벗어버리면, 그사람들이 나한테 그렇게 대할까? 물론 태생이 개싸가지면 그렇게 하고도 남겠지만서도, 그사람들도 어딘가에서 일을 하고 벌어먹고 살텐데, 자기 직장에서 그렇게 함부로 취급받으면 기분 드러울거 뻔하면서, 입장 조금만 바꿔 생각해도 될것을.


손님은 왕이라고? 알바도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