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에서 사는동안에는 광안리 결승전도 여러번 갔었고

서울에서 사는동안에는 경기가 열리는 스튜디오에서 일하기도 했다.


어느순간부터 관심이 멀어지면서 스타크래프트1에서 2로

게임이 전환된 이후에는 간간히 기사로만 소식을 접하곤 했다.


충분히 이해가 가는, 어느정도 예상이 가능한 발표이지만

이렇게 나의 20대 추억이 또 하나 없어지는 기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