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첫날인데도 차가 막혀서 -_-; 초조해하면서 서울역에 도착.


언제나 이맘때쯤 여긴 엄청 붐비지요.






다행히 늦지않고 제시간에 탑승 완료.





마산역. 내리자마자 올라왔더니 여기도 엄청 붐빈다.






진해로 가는 760번 버스.



장복터널 지나자마자 나오는 풍경. 여기선 진해 구 시가지가 한눈에 보인다.



한산한 진해역 풍경과


제리네 식당이자 시가.






식사 후 처가로 이동하여 휴식.


추석당일. 일어나서 아침식사 후 집을 나섰다.











일부러 이런데만 골라서 찍은게 아니라 진짜 사람이 없었다.


시장한가운데 왠 처음보는..?








나쁘진 않았으나 상가 문을 열면 못보지않나? 라는 의문점이..



마산에서 승리의 롯데를 외치고 다시 진해로.




다시 시가에 들러 식사 및 담소를 나누고..


운좋게 카메라에 보름달이 제대로 찍혔다.





처가식구들과 영화관람시간.


으어 피곤한 하루였다.


마지막날.


체력이 회복된 부부는 다시 길을 나선다.








희안한걸 조성해놨네.



아무리 떠올려봐도 이걸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


처가에서의 이른 저녁식사 후 다시 마산역.



잘 쉬다 갑니다.




올라가는길. 영화와 함께여서 지루하지 않았다.






서울 도착.


새벽의 서울역은 정말 한산하구나.




다시 우리들만의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