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노원구.


방문을 위해서는 예약이 필요한 육군 사관학교.


그 옆에 있는 구 화랑대역.



새 단장을 위해 역사건물은 열심히 공사중이다.




옛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모습.







브이브이.




지금은 끊어진 철길.



깔끔하게 재단장한뒤에 재방문.




선로도 깔끔해졌고 군데군데 폐열차를 전시해놨더라.


끊어진 선로는 경춘선숲길공원으로 조성.





산책하기 좋게끔 잘 정비되었고 휴식처도 군데군데 있었다.



다음 장소. 불암산둘레길...은 당연히 아니고.


서울에 있는 또 하나의 달동네, 중계 백사마을.


마을 어귀에 있는 연탄. 유명인들의 연탄봉사에 주로 등장하는 마을이기도 하다.





다른 마을과는 달리 인적이 너무 없었던...








마을의 모습과 멀찌감시보이는 아파트의 모습이 왠지 대비되는 느낌.






마을 어귀가 여러 노선의 종점인터라 원하는 버스를 타고 다음 장소로 이동.


공원안에 있는 북서울미술관.




이런 전시가 진행중. 입구까지만 촬영 가능.





아담한 크기의 공원인데 가운데엔 차도가 있는 특이한 구조. 양쪽을 잇는 무지개다리가 꽤 화려하다.






마들근린공원. 예전엔 말들이 뛰어놀던 장소라서 마들.

공원안에 테니스장을 비롯해서 에코센터와 견인차량보관소-_- 등 다양한 시설이 있다.




지자체의 축구장 중엔 보기드문 국제규격 축구장인 마들 스타디움. K3리그 서울유나이티드의 홈구장이기도 하다.


노원구의 가장 번화가인 노원 문화의 거리.






뭐 일반적인 번화가의 모습...


잘 둘러보고 갑니다.


노원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