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탐방. 이번 목적지는 강북구.


시작은 북서울 꿈의숲. 공원이 아닌 숲.




예전에 놀이공원이 있던 자리라 그런가 규모가 꽤 넓다.



입구쪽에 있던 창녕위궁재사.




안채와 사랑채가 같은 구조로 나란히 있는게 특이하다.




확실히 나무 많은곳에 와보니, 봄이 성큼 다가왔다는게 느껴진다.


요즘 자주 보게 되는 까치. 가까이 가도 겁 안내네. 




숲 한가운데의 연못. 물고기가 제법 있더라.



벤치에 잠깐 앉아서 간식을 먹으니 꼭 소풍을 나온 기분이다.


리티의 새 아이템.





잘 둘러 보고 다음 장소로 이동.




이번 나들이의 베이스 캠프였던 수유역. 다른 역과 마찬가지로 북적북적.

이동하느라 바빠서 정작 수유역 근처를 제대로 못 둘러본 기분.



419민주묘지. 천안함이 벌써 5년이나 되었군.


다른건 다 알겠는데, 이런곳에서 세차하는 사람도 있나;



내부 지도.









이분들이 보여주신 희생에 비해, 참 부끄러운 지금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다.




흔한 주택가. 한쪽은 큰 저택들만 있고 한쪽은 평범한 집들이 있는게 특이했다.


여기서도 빠질 수 없는 볼록렌즈.


소나무로만 이루어져 있는 솔밭근린공원.




나무가 병걸려서 아픔 ㅠㅠ



그래도 한쪽엔 다행히 아직은 건강한 소나무들이 가득.



입장이 금지된 구역과, 치열한 머리싸움(?)의 현장.


태극기가 많이 걸려 있는 이곳은.



3.1운동의 발상지인 봉황각.





원래는 천도교의 수도원이었던 장소.


한옥과 양옥의 조화가 이채롭다.


오랜만에 발견한 새둥지. 도심지에선 이걸 본지 너무 오래됐다.


새둥지 본 김에 잠시 느긋하게 새소리도 감상해주고..



보존 상태가 아주 괜찮았다.





길 건너에 있는 북한산둘레길과 우이동계곡.


이곳은 애국지사 순례길 이기도 하다.



정비중인 만남의 광장. 조만간 개장할 듯.



많은 등산객들을 뒤로 하고 우리는 하산.


강북구 나들이는 여기서 마무리. 안녕 또 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