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근린공원안에 위치한 실버카페.

내부에서 일하시는 분들도 그렇고, 손님들도 나이 지긋하신 분이 대부분이다.


가게의 컨셉답게 어르신들께는 할인된 가격으로 음료를 판매하는데,

일반가격 역시 다른 카페들에 비해선 훨씬 저렴한 편.


사이드 메뉴에 토스트와 컵라면, 인스턴트 떡국이 있는데 공원 내에 있다는 특수성 때문인 듯.

컵라면을 먹는 어린이 손님이 많았는데 희한하게 전혀 냄새가 나진 않았다.


가게사정상, 아직 아이스음료가 준비 안된터라 따뜻한 라떼와 녹차라떼를 주문

천천히 조심스럽게 서빙되는 라떼한잔 마시고 나니 참으로 여유롭다. 


어린이 위주의 가족단위 손님이 있던터라 조금은 시끌시끌 했는데,

이런 곳에선 조금은 목소리를 낮추는게 서로간의 매너가 아닐까 싶다.